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백군기 용인시장, 7일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 만나 경강선 연장·도로개설 협조 요청

문화복지포커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6.08 11:28
twitter facebook



백군기 용인시장은 7일 안도걸 기획재정부 제2차관을 만나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경강선 연장 반영 필요성을 강조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날 안 차관과의 면담에는 정규수 제2부시장도 동행해 경강선 수정안의 당위성을 호소했다.

 

백군기 시장은 새로 제출한 수정안은 사업비 약 8000억원을 절감하는 등 정부의 재정적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경강선이 제4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백 시장은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선 철도 불모지인 경기 동남부 지역의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국가 경제의 성장 동력이 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꼭 필요한 만큼 기재부에서 적극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백 시장은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에 필요한 진입도로·공업용수 공급 등 기반 시설에 대한 국비 지원과 5차 국지도 5개년 계획에 반영할 국지도 57호선(마평~모현), 국도42호 대체우회도로(남동~양지), 국지도 84(서리~운학)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안도걸 차관은 “SK하이닉스가 들어설 반도체 클러스터를 비롯해 용인시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만큼 철도와 도로 등 기반 시설 확충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시는 지난 5월 광주․안성시와 협의 후 당초 건의 노선보다 17㎞를 단축해 광주 삼동에서 용인 남사를 연결하고 동탄~안성~청주공항선과 환승할 수 있는 수정()을 경기도를 거쳐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

 

백 시장은 지난 527일 국회를 방문해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에게 연장 반영 필요성을 호소하고, 64일에는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수정안 반영을 건의한 바 있다.

 

끝으로 백군기 시장은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이 확정·고시 되기 전까지 경강선 수정안을 반영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Copyrights © 2020 문화복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뒤로가기 위로가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