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로그인
소셜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정치/경제

정치/경제

은수미 시장, 6·10민주항쟁 기념식서 “지금 우리는 행복한가”

문화복지포커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21.06.10 13:22
twitter facebook



은수미 성남시장은 10일 오전 시청 온누리홀에서 열린 34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6·10민주항쟁은 혁명이었다. 기존의 기득권을 없애고 인간의 미래와 행복을 추구했던 혁명이었다. 34년이 지난 지금 우리는 행복한가.”라고 물었다.


은 시장은 “1987년 당시 289만원이었던 1인당 국민소득이 34년이 지난 지금 약 3,800만원으로 13배가 뛰었다. 그런데 우리는 지금 행복한가.”라며 우리는 행복하기 위해 혁명을 했다. 저도 많은 시민의 일원으로 현장에 있었다. 6·10민주항쟁이 어떤 의미인가 다시 묻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한국이 세계 톱 10위권의 경제대국으로, K-방역과 K-문화 등으로 재조명되고 있는 반면에 세계 1위의 자살률과 함께 하루에 한 명씩 죽는 산재공화국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6·10이 기념만하는 화석화된 사건이 되어버린 건 아닌지 저부터 반성한다. 제가 지금 6·10의 정신을 이어받아 혁명을 하고 있는가. 혐오와 모욕 등 도를 넘는 무례 속에서 고통받는다고 저 자신을 혹시 연민하고 있지는 않은가라며 저도 나이가 들었다. 아프고, 약해지고, 두렵다. 하지만 제 기억에 1987610일 당시에도 계란으로 바위치기란 소리를 들으면서 거리로 나갔다. 다시 한번 6·10 앞에 굳게 마음을 먹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다시 한번 혁명, 다시 한번 근본적인 문제제기를 하고 정말 사람을 위해서 정말 제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다시 한번 서보겠다.”온몸이 벌집이 된 거 같을 정도로 상처를 받았지만 두려워하지 않겠다. 용감하겠다. 제가 성남시의 시장이라는 자리에 있는 동안 오직 사람들만을 위해 살겠다.”고 말했다.


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가 주최하고 성남시가 후원한 이번 기념식은 은수미 성남시장, 윤창근 성남시의회 의장, 이상락 성남민주화운동사업회 이사장 등 6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록영상 상영, 시립합창단 공연, 선언문 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 Copyrights © 2020 문화복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
태그 성남시, 은수미, 610민주항쟁,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뒤로가기 위로가기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