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행정

성남중앙지하상가, 점주·세입자 대립 우려

복지포커스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승인 2015.03.28 00:00
twitter facebook kakaotalk kakaostory band

성남시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년간 민간이 운영하던 성남중앙지하상가 관리·운영권이 오는 9월 1일 성남시로 넘어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위탁 운영을 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성남시의회 윤창근 의원은 24일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성남시의 늑장행정 때문에 1천명의 점주와 세입자 사이의 갈등을 증폭시키는 핵폭탄을 껴안고 있는 셈”이라고 꼬집었다.

▲ 20년간 민간이 운영하던 성남중앙지하상가 관리·운영권이 오는 9월 1일 성남시로 넘어온다. © 복지포커스


성남중앙지하상가(전체면적 2만7천187㎡)는 지하철 8호선 수진역에서부터 신흥역까지 지하연결통로 725m에 660여개 점포가 들어서 영업 중인 곳이다. 기부채납을 조건으로 성남상가개발㈜이 1995년 당시 470억 원을 들여 조성했으며, 오는 8월 31일 무상사용 기간이 만료돼 성남시가 인수를 앞두게 됐다.

윤 의원에 따르면 점주와 세입자들은 2년 전부터 성남시의 입장을 요구했지만, 성남시가 뒤늦게 용역에 들어가는 등의 늑장행정을 펼쳤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점주이면서 상가를 직접 운영하는 1순위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점주와 세입자가 다를 경우 합의가 안될 경우 싸울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는 것이다.

이에 윤 의원은 “합의 시간은 이제 두 달 남짓이다. 점주 550명 세입자 상인 550명 정도인 상황에서 이들은 싸울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며 “자칫, 용산사태로 번질 수 있는 위험성을 가지고 있음에도 성남시가 의뢰한 연구용역 어디에서 해결 방법은 거론하지 않은 채 오히려 싸움을 부추기고 있다”고 질타했다.

따라서 윤 의원은 인천시 사례를 예를 들면서 “상가 전체를 점주와 세입자가 투자해 리모델링을 하고, 낙후된 지하상가 활성화를 위해 성남시는 다양한 대책과 유연성, 상인과의 소통 등을 해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한편, 성남시는 시설물 인수 작업과 함께 관리권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넘겨 성남중앙지하상가 관리·운영을 맡긴다는 방침이다. 또한 인근의 성호시장, 종합시장 개발 추진 계획이 완료되면 산성대로를 중심으로 상업문화지역이 조성돼 본 시가지 상권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 Copyrights © 2017 복지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
 
신고 인쇄 스크랩 글꼴 확대 축소
twitter facebook
뒤로가기 위로가기
위로